연구보고서

수출입 동향
미국 금리 인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
  • 대륙전세계
  • 국가전체
  • 업종전업종
  • 품목전품목
  • 저자 홍지상

2022.04.11 7,925

목차
Ⅰ. 3월 FOMC 결과 및 향후 금리 전망

Ⅱ. 최근 신흥국 경제여건 점검

Ⅲ. 미국 금리 인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

Ⅳ. 결론 및 시사점

  미국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통해 연방기금금리 0.25%p 인상을 결정했다. 美연준이 팬데믹 발생 2년 만에 정책금리를 인상한 것은 올해 가파른 인플레이션 상승세가 가장 큰 요인이다. 3월 FOMC에서 오는 5월 0.5%p 수준의 빅스텝 금리 인상과 양적긴축이 공식 논의되면서 다소 매파적인 모습도 보였지만, 미국은 완전고용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긴축 의지를 숨기지 않고 있다. 그동안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한 덕택에 3월 회의 직후 과거 긴축발작과 같은 움직임도 보이지 않는다.  

  미국의 금리 인상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는 것은 신흥국 경제다. 올해 신흥국 경제는 작년보다 성장세가 다소 둔화될 전망이다. 산업생산과 구매자관리지수가 작년 4분기 이후에 하향세를 보이고 있고,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중국을 제외한 주요 제조업 신흥국들은 생산자 물가와 소비자 물가가 동시에 상승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작년 이후 글로벌 경기가 회복 조짐을 보이면서 대부분의 신흥국도 수출입이 두 자릿수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지만 칠레, 터키 등 일부 국가들은 수입이 훨씬 크게 증가하면서 무역수지가 큰 폭으로 악화되고 있다. 

  대부분의 신흥국들은 미국의 금리 인상에 앞서 선제적으로 금리를 인상하고 있지만 중국, 터키는 오히려 금리를 인하하면서 독자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신흥국 채권·자본·외환시장도 대부분은 약세를 보이며 미국의 금리 인상에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만, 신흥국 주식시장은 3월 금리 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지자 소폭 반등하면서 이례적인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국의 금리 인상은 신흥국의 자본 유출과 환율 약세를 통해 신흥국 경제와 교역에 영향을 미친다. 작년까지만 해도 초과 수요와 공급 부족으로 인해 수요 견인(demand-pull) 인플레이션이 주를 이루었던 것에 비해, 올해는 국제원자재 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비용 견인(cost-push) 인플레이션이 신흥국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요인이 되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은 신흥국의 경제와 수입수요를 둔화시켜 우리의 對신흥국 수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2015년 12월 미국의 금리 인상 시기에도 對신흥국 수출비중이 2017년까지 큰 폭으로 하락한 바 있다. 최근에도 작년 12월 미국이 테이퍼링을 시행한 이후 3개월 만에 신흥국 수출비중은 1.5%p 감소하였다. 

  미국 금리 인상으로 국내 기업대출 금리가 빠르게 상승하면서 기업들의 부담도 커지고 있다. 미국이 올해 양적 긴축과 재정의 정상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달러화 강세도 무시하기 어렵다. 수입거래에서 달러화가 차지하는 비중이 78%에 달하기 때문에 달러 강세가 장기화될 경우 비용 확대도 우려된다. 

  미국의 금리 인상 과정에서 일본의 대응이 눈에 띈다. 일본 정부가 국채를 무제한 매입하는 양적완화를 시행하면서 엔화의 가치가 빠르게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엔화 약세로 일본 상품의 달러 표시 가격이 인하될 수 있어 향후 일본과의 가격경쟁 심화가 예상된다. 

  하지만 과거 엔저 시기에도 일본의 수출물량 증가세가 부진한 실적을 보여왔고 최근 한·일 수출경합도가 하락하고 있어 엔저의 수출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직접적으로 우리 수출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더라도 일본의 경상수지 적자 압박과 엔화의 실질 가치 하락 등은 엔화 약세가 장기적으로 지속되기 어려운 요인으로 볼 수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단기적으로 국내 기준금리가 추가적으로 인상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한국은행은 당분간 기준금리를 현 1.25% 수준에서 유지하면서 주요국 통화정책과 지정학적 리스크를 감안해 신중하게 통화정책 방향을 설정할 전망이다. 

  하지만 최근 기업대출 금리가 가계부채 이상으로 급등하면서 수출기업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고 중국 상해 부분 봉쇄에 따른 운임 증가에서 보듯 수출 부대비용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 올해 상반기에 집중된 미국의 금리 인상 추이를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인 국내 기업금융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 아울러 정부와 수출기관들이 중소 수출기업의 낙후된 납품단가 환경을 개선하고 해외공동물류센터, 해외 내륙운송 지원 등 수출기업의 피부에 와닿는 실질적인 물류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만족도 조사

만족도조사 참여 시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드립니다.

  1. 1. 본 보고서에 대한 귀하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입니까?
  2. 2. 향후 국제무역통상연구원 보고서를 계속 이용·추천할 의향이 있습니까?


Top

한눈에 보는 무역협회 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